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처럼 프로토타이핑 기법이 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기 전에도 이미 간단하게나마 프로토타이핑을 해본 경험이 있었을 것입니다. 실제로 이러한 작업 방식은 여러 클라이언트(내부의 클라이언트를 포함하여)를 감동시킬 수 있었을 것 이고 많은 경우에서 좋은 반응을 가져왔으리라 예상됩니다. 

새로운 UI를 시도하는 경우 부서간의 커뮤니케이션에서 '일단 적용해보자' 또는 '눈으로 봐야 알겠다.'라는 이야기가 많이 있습니다. 

이에 실무자가 목업(mock-up)을 제작하거나 여러가지 시안을 제작하게 되고, 그 중 가장 나은  것을 채택하거나 그 장점만을 취합하여 하나의 완성본을 내놓습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약간의 작동 예시를 포함하기도 합니다.

저 역시 프로토타이핑 기법을 사용한 프로젝트에 매우 긍정적인 입장입니다.
그러나 제가 이야기 하고자 하는 것은 프로토타이핑 기법의 본질적인 이해를 갖추지 않고 무분별하게 사용되는 '트렌드'로 변질될까 우려되어 이 글을 적게되었습니다.

Posted by 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uxfactory.com 리거니 2008.12.02 2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프로토타이핑이라는 기법을 좋아하지만, 궁극의 스킬이라고 말한 것은 아닌데 오해할 수도 있겠네요.

    hi-fi, lo-fi 프로토타이핑 방법들이 있는 것처럼, 상황에 맞게 사용하는 것이 좋고 기획 단계에서는 ethnography와 같은 방법으로 사용자 연구가 선행된 후에 하는 것이 더 효과적일 거에요.

    • Favicon of https://exign.tistory.com 홍! 2008.12.02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웹서비스 기반의 UI개발업무를 지켜보면 의외로 '무분별한 프로토타이핑'을 무리하게 진행하려는 경우가 적지 않았어요. 특히 xhtml기반의 UI개발에서는 그 현상이 더욱 두드러 졌고요. 그래서 제가 자주 찾고있는 UX팩토리에서 해당 글이 올라왔을 때에는 정말로 좋은 방법이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한편으로 걱정이 되기도 했답니다.

      오해의 소지가 다소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어서 글을 진작에 작성해 놓았음에도 이제서야 공개하게 되었어요. 'xhtml을 이용한 프로토타이핑 방법론'을 직접적으로 부정하고자 하는 것이 아닌 '무분별한 프로토타이핑'을 지양하자는 의도에서 작성했고요. 덧붙여 주신 의견과 같은 맥락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리건님이 간략하게 덧붙여주신 덕분에 찾아오시는 분들이 오해하는 경우가 줄어들겠네요. 고맙습니다. ^^!
      그리고 내일 웹월드 컨퍼런스도 기대하고 있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