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세를 따라가면 대박은 못해도 쪽박은 면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혹자는 사용성이 검증된 것을 서비스에 차용하면 그만큼 비용절감이 있지 않느냐는 말을 하기도 하더군요.) 저는 이러한 의견에 반의 반 정도만 맞지 않나 생각합니다. 따라간다고 하더라도 근본적인 이해를 가지고 가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근본적인 이해를 가지고 있지않으면 전체적인 흐름상에서 사용자의 소리를 경청할 수 없는 구조가 될 수 밖에 없기 때문이기도 하지요.

dobiho님이 '네이버 새홈의 로그인 창 위치'를 통해 말씀하신 것과 같은 맥락으로 철학/전략/증거를 확보하지 못한 채 따라 하면 된다는 식의 '의식적 나태함'을 개선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사내 팀블로그(비공개)에서 이야기한 바 있습니다.(그러나, dobiho님이 쓰신 글이 훨씬 간결하네요. ^^;) 이번 글을 소개하여 다시한번 강조해야겠네요.

포스팅 내용중  '빨리 따라 하거나, 생각을 갖고 하거나' 라는 소제목으로 아래와 같이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보자마자 무릎을 탁! 쳤죠. 바로 제가 하고 싶었던 말을 너무나 조리있게 말씀해주셨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이 많이 쓰기 때문에 어떤 것은 산업비표준이 되기도 한다. 시장 점유율 1등이 하는 것을 따라하는 것은 쉽고안전하다.  업혀서 가고 싶다면 빨리 따라하고,  자기 생각대로 갈려면 철학이나 전략이나 증거를 갖고 해야 할 것이다.

Posted by 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dnaru.com 희희덕 2008.12.02 2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네이버가 메인화면이 바뀌게 되면, 다음이나 기타 포털들도 연달아 바뀔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메인에 들어가는 광고 사이즈 변화의 영향이 상당히 클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s://exign.tistory.com 홍! 2008.12.02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최근 파장이 일어날 것 같은 기운이 감돌고 있는것 같아요. ^^;

      개인적으로 메인에 들어가는 광고영역에 대한 확장에도 관심을 가지고 있는데요. 광고 영역에 대한 집중도 역시 상승되리라 예상되는 만큼 광고 집행 기준도 궁금해 지네요.

      요런식으로 생각하고 있지 않을까요?
      ex) 상용광고7:공익광고1:네이버소개2


네이버 메인 이 '개방형으로 탈바꿈한다고 합니다.
이미 많은 언론사에서 언급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설명은 하단의 관련기사 링크로 갈음하겠습니다.

저는 개방형 홈페이지로 탈바꿈보다 OpenCast, 그리고 이러한 탈바꿈을 위해 준비했던 과정에 더 주목 되네요.



지난 번 네이버 베타테스터 모집을 통해 본 서비스 캐즘현상 극복의 자세에서 이야기 했었던, '경험적 연결고리'가 적절히 고려된 것 같습니다. 제가 더 가슴이 뛰는군요.

네이버 스토리 > 스마트에디터 소개(영상) > OpenCast

더 자세히 적고 싶지만 워크샵 출발시간이 다가와서 간략하게나마 소개합니다.
아! 이 재밌는 글감을! ^^;

네이버 개편 내용 자세히 보기


 

Posted by 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10월 22일의 인터랙티브 웹디자인 코어 세미나 2008을 다녀오면서 메모해둔 내용입니다.
내용 중 일부는 포스팅하고 전체에 대한 내용을 다시 포스팅 하려고 했는데, 개인적으로 크고 작은 일이 터져 포스팅이 늦었네요.(사실 어떻게 잘 풀어 써볼까 욕심내다가 결국 메모한 그대로 포스팅하게 된 것도 좀 있습니다. ^^;)

저는 인터랙션/인터랙티브에 대한 견해가 다소 다른것이 재미있었어요. 원론적으로 접근하자면야 두 단어가 거의 근접한 것을 알 수 있겠지만, 경험으로 비추어볼 때 많은 사람들이 한명수 이사님의 견해와 비슷하게 생각하고 있는 경우가 많거든요. 저는 두 의견을 모두 존중하지만 타 부서와의 커뮤니케이션 할 때에 있어서는 후자쪽에 무게가 실리지 않나 싶습니다.(물론, 근본적인 이해가 있어야 겠지요.)

괄호()안의 내용은 주요 키워드 외의 부가적인 설명이나 제 생각이 들어있을 수 있으니 참고로 보시면 좋으리라 생각합니다.


Posted by 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있었던 NHN DeView 2008 정말 재미있었어요.

'새로운 눈으로, 마음을 열고, 내일을 상상 합니다.'라는 슬로건 처럼 진취적이고 열정이 있는분들과 공유할 수 있었던 자리였다고 생각해요.

저는 관심을 가지고 있던 내용 들이 각 트랙에 분산되어있어서 옮겨다녔는데요. 그중에서도 C트랙과, B트랙의 내용에 기대를 가지고 있었던 터라 아래처럼 정리해 봤답니다.

[NHN DeView 2008 C] 한게임 웹서비스 개발 솔루션, XMAS / NHN 게임개발센터 문규동
[NHN DeView 2008 B] 사례로 살펴보는 NHN의 사용자 경험 디자인 / 네이버 UXD센터 이윤희

물론, 컨퍼런스의 발표 자료가 공유된다면 이보다 더 보기쉽고, 이해하기 쉽겠지만, 혹시 어떤이야기가 있었나 궁금하신 분들은 살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Posted by 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실제 사례를 통해 UX를 설명해 주셨는데 머리에 쏙쏙 들어왔고, 많은 도움이 되었던 것 같아요.
시간이 길지 않아 급히 마무리 하셨던 것 같아요.

About UX

UX Design의 기본 철학: 유저 중심의 디자인 프로세스(User Centered Design Process)
innovate - Understand Users(research) - Define Interaction(use cases) - Design UI(prototye) - Development

!유저중심의 디자인을 수행하기 위해 각 단계별로 다양한 종류의 연구방법이 존재한다.
1974년에 생겨남. 최초는 HCI(Human Computer Interaction)분야중심의 개념 이었다.
1993 미국의 저명한 심리학자 도널드 도먼이 개념 전파
2008 IT기업 중에서 UX조직을 두는 회사가 증가, 분야의 리더 기업들이 타사보다 빠르게 UX분야를 발전시키고 있다.

NHN의 UX
Understanding Users : User Research, User Modeling, User Validation
User Interface Modeling, Design UI : UX/UI Modeling
Validation by user : User test
완성도를 검토해보는 과정
before - UX design - to be
1차 개발완료 >  유저 테스트 진행 > 결과반영 > 서비스 업그레이드

사례1 : 네이버 메인 개편
사례2:네이버 메일 서비스
사례3: 한게임 구매/결제 프로세스 개선


Posted by 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래돌이님이 쓰신 네이버에게 버림받은 소수 사용자 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얼마전부터 Mac OS X를 이용해서 네이버 서비스를 이용하다가 바람개비가 미친듯이 도는 현상을 보게되었습니다. 페이지를 열게되면 1분쯤을 기다리게 되는 것이죠. 저는 파이어폭스가 업데이트 되었던게 생각나서 '원래는 잘되었는데 잘 고치고 있겠거니' 했었는데 그게 아니라고 합니다.

UI Study 모임중에도 이런 현상이 일어 났었습니다. 그래도 위같은 생각에 어물쩡 넘어갔습니다. 이런 제 반응은 우리나라 대표 포털들 중 하나인 네이버를 믿고 있었기에 그런 생각을 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믿고 있었던 네이버의 대처는 적절하지 못 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맥 OS 환경을 지원하지 않는다. / Duesseldorf 님의 블로그 포스팅
(고객센터 답신 원문:네이버 블로그에서는 문의주신 환경을 공식적으로 지원하지 않고 있으며...)

맥에서 네이버 블로그 접속시 브라우저 먹통 현상 해결법 / 예인의 애플이야기



Posted by 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이버에서 가계부 서비스를 12월 19일에 오픈하기에 앞서 베타테스터를 모집하고 있습니다.
메일서비스 개편, 통합계좌 서비스에 이어 가계부 서비스를 준비하는 과정으로 볼때 서비스를 오픈하는데 있어서 일정한 '컨셉'이 있어 보입니다.

준비된 서비스를 하나하나 선보이면서 사용자의 반응을 살피고, 동일한 컨셉의 서비스들을 잇달이 오픈하여 사용자의 경험적 기반을 축적해 나가려는 의도가 매우 좋아보이는데, 사용자로 하여금 경험적 기반을 축적하게 해야하는 이유와 그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Posted by 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