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득, 블로그에 글쓰기가 어렵지 말입니다.라는 글과 비슷한 경험을 하게 되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미 글을 써놓고도 발행하지 못했거나, 썻다가 지운 글들이 점점 많아지고, 생각을 정리하는 용도로 쓰던 맥북에서의 '스티커'기능도 이렇게 늘어만 가더군요.

저는 보시는 이미지와 같이 스티커 기능을 이용해서 메모하고, 그것에 대한 생각이 정리 되었을때 클리어! 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수집하는 것이 정리 되는 속도와 차이가 많이 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예전에 권대리님의 블로그의 '블로깅도 즐기면서 해야~'라는 포스팅을 먼저 접하고서는 이러이러 하면 되겠다. 라는 식의 생각은 하고 있었지만, 막상 현실로 오니 고것이 마음대로 되지는 않는군요.

  1. 혼돈(블로그 시작 전)
  2. 정리(정보수집/개념화)
  3. 혼란(개념화과부하 / 중압감)
  4. ???(현재)

아마도 가벼운 이야기는 me2day, 조금 길고 복잡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것은 블로그에서 정리하기 시작한 때부터 이런 현상이 심화된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러다 보니 블로그에는 더더욱 글을 올리기가 힘들어지게 되고요.

즐기고 봅시다!
저는 직/간접적으로 축적되는 정보를 정리하여 경험/지식으로 만드는데에 필요한 공간으로 블로그를 써왔는데, 지금까지 이것이 긍정적으로 작용된 것 같습니다. 평소 궁금했던 주제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어 좋은 경험을 이끌어 낼 수 있었다고 생각되기 때문에 열정을 가지고 계속해보려 하고요.

그래도 역시 우선은 권대리님 말씀처럼 블로깅이건, 미투질이건 즐기고 봐야겠습니다. ^^
끝으로 권대리님의 말씀을 빌리고 싶네요.

보다 나은 내일을 만들고자 하는 열정이 있다면, 얼마든지 블로그를 운영해나갈 수도 있을거라 생각됩니다. 단적인 예로 제 경우가 그렇기도 하구요. 열정을 갖고서 블로그를 시작하게 되면 재미가 있습니다.

Posted by 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ulsee.pe.kr 파란여로 2008.12.18 1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노씨의 블로그가 깊이를 더해가면서 방문자가 늘어나고 반응도 다양해지기 때문에 홍노씨가 더욱 신중해지고 있는거 하는 생각을 문득 해봅니다.
    저는 그렇게 많은 글을 적지 않지만요. 글쓰는 부담을 줄이기 위해, 메모나 요약, 그리고 정리를 한 자리에다 합니다. 정리 덜된 메모를 보는 관객(?) 여러분께는 조금 미안한 일이지만, 확실히 저는 취소선까지 넣어가며 고쳐 쓸때는 정말 재미있어 지더군요.


고래돌이님이 쓰신 네이버에게 버림받은 소수 사용자 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얼마전부터 Mac OS X를 이용해서 네이버 서비스를 이용하다가 바람개비가 미친듯이 도는 현상을 보게되었습니다. 페이지를 열게되면 1분쯤을 기다리게 되는 것이죠. 저는 파이어폭스가 업데이트 되었던게 생각나서 '원래는 잘되었는데 잘 고치고 있겠거니' 했었는데 그게 아니라고 합니다.

UI Study 모임중에도 이런 현상이 일어 났었습니다. 그래도 위같은 생각에 어물쩡 넘어갔습니다. 이런 제 반응은 우리나라 대표 포털들 중 하나인 네이버를 믿고 있었기에 그런 생각을 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믿고 있었던 네이버의 대처는 적절하지 못 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맥 OS 환경을 지원하지 않는다. / Duesseldorf 님의 블로그 포스팅
(고객센터 답신 원문:네이버 블로그에서는 문의주신 환경을 공식적으로 지원하지 않고 있으며...)

맥에서 네이버 블로그 접속시 브라우저 먹통 현상 해결법 / 예인의 애플이야기



Posted by 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영상을 보다가 소리를 조절할 때 소실 조절 간격이 너무 커서 불편했어요. 아주아주 작게 들리게 하고 싶었는데, 그냥 소리가 음소거로 되어버리더라구요.

그런데 오늘 '맥북을 쓰는 사람들'의 글을 쭉 둘러보다가 '볼륨세밀조절방법' 이란 팁을 알게되었어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볼륨 세밀하게 조정하기: shift + alt + 볼륨조절키
볼륨 조정 소리 없게 조절하기(뿅뿅!): shift + 볼륨조절키

볼륨 조절시 하얀색 블럭에서 다시 4단계로 나누어서 조절 할 수가 있네요. 아주 작은 소리로도 설정가능하고, 볼륨 조정 소리를 조정하면서 영화에 대한 몰입도를 해치지 않을 수도 있는 좋은 팁을 얻게 되었습니다.

혹시, 저만 몰랐나요? ^^;
Posted by 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는 2008년 흰둥이 맥북 유저입니다. 이제 맥 사용자가 된지 5개월 정도가 되었죠.
Mac OS X와 부트캠프를 이용해서 윈도우를 사용하고자 파티션을 50%로 할당했었지만 Mac OS X환경에 점차 익숙해 지고, 또 윈도우 못지않은 좋은 프로그램을 찾게 되어 웬만해서는 윈도우로 부팅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일부 은행업무나 윈도우 기반의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해야 하는 어쩔 수 없는 이유가 있는것이 아니라면, 마음편하게 컴퓨팅을 즐기기에도 매우 적합하다고 느끼고 있는 중입니다.

그래서 제가 필요에 의해 찾게 되었고, 지금도 신나게 사용 중인 프로그램들을 정리 해 보려 합니다.
(물론 정리해 두고.. 제가 다음에 써먹을 수도 있겠죠. ^^!)


Posted by 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as3.kr 우야꼬 2008.11.05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를 위한 포스트군요!!
    베리베리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exign.tistory.com 홍! 2008.11.18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동안 우야꼬님 블로그에서 가져간 정보에 비하면 너무 약소하네요. ^^;
      다시한번 맥북 유저가 되신걸 축하드려요~

  2. Favicon of http://headvoy.net Toby 2008.12.19 0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지난주부터 맥북유저입니다. ㅎㅎ

    Paragon NTFS for Mac 이란 프로그램은 혹시 쓰시나요?

    이걸 설치하니 NTFS로 포맷된 윈도 하드도 자유롭게 읽고 쓰네요.

    • Favicon of https://exign.tistory.com 홍! 2008.12.19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맥북 유저시라니 더 반갑네요! ㅎㅎ

      저는 MacFUSE쪽을 쓰는데요. 예상은 했지만 속도가 좀 느리네요. 그래서 위 목록에 추천하지는 못했답니다.

      그래서 Paragon을 써보고 추천 해볼까 하는 생각도 하고 있는데, Paragon은 상용프로그램이라고 전해들어서 살짝 고민이 되더군요. Paragon에대해 알아보고 위 목록에 올려야겠어요. 추천 고맙습니다. ^^

맥북 AS 후기

Mac! Story 2008.10.31 15:00
지난 달, 커피를 마시면서 맥북을 즐기는 사용성 테스트를 해보면서 아차 하는 순간에 return(enter)키와 \(|)키에 방수 테스트 까지 겸하게 되었었죠.

그후 저는 맥북이 차가울때는  뻑뻑하다가 서서히 열이 오를때 쯤이면 키보드 사이에 낀 시럽이 녹아서 키가 그럭저럭 눌리는 경험을 하고는 항상 맥북이 열받아 있기를 기대하는 나날을 보내곤 했습니다.


A/S를 받으러 가는 귀찮음.
VS
연속적인 키 입력 시 대기해야 하는 갑갑함.


헌데, 아차! 하는 순간에 날이 추워지면서 도저히 키보드의 뻑뻑함을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이제는 도저히 이러한 경험을 겪고 싶지 않았죠. '연속적인 키 입력 시 대기해야 하는 갑갑함'의 경험적 요소가 더 크게 작용하고 있음을 이미 자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눈치껏 점심시간에 출발해서 A/S센터의 운영시간인 오후 1시에 정확히 도착하도록 했습니다. 결국 저도 수많은 보통의 맥북(그리고 노트북) 유저들 처럼 맥북이가 조용하고 시원하게 유지되는 걸 바라게 되었고,  제 맥북이는 안면교정술/피지제거 등을 받고 깨끗한 상태가 되었습니다.



Posted by 홍!

댓글을 달아 주세요